## ads disini Lirik Lagu It's cold - Shim Hyun Bo, Seulong (2AM) ~ Lirik Lagu - Song Lyrics OST Korean Drama & K-Pop

Monday, February 2, 2015

Lirik Lagu It's cold - Shim Hyun Bo, Seulong (2AM)

## ads disini
It's cold - Shim Hyun Bo, Seulong (2AM)


바람이 참 차갑다
barami cham chagapda
코트깃을 여미고 잠깐 두 손을 비빈다
koteugiseul yeomigo jamkkan du soneul bibinda

입김이 참 하얗다
ipgimi cham hayata
까만 밤하늘위로 후후 한숨을 뱉는다
kkaman bamhaneurwiro huhu hansumeul baetneunda

따뜻했던 모든 게 식어가는 걸 본다
ttatteutaetdeon modeun ge sigeoganeun geol bonda
너의 말도 너의 마음도 차갑게 차갑게 얼어간다
neoui maldo neoui maeumdo chagapge chagapge eoreoganda

너 없는 삼백예순 다섯날 어떻게 지낼까
neo eomneun sambaegyesun daseotnal eotteoke jinaelkka
코트깃 사이로 스치는 바람이 참 차갑다
koteugit sairo seuchineun barami cham chagapda
내 볼을 만지던 너의 손 내 품에 안기던 너의 온기
nae boreul manjideon neoui son nae pume angideon neoui ongi
그 기억만으로 버텨질까
geu gieongmaneuro beotyeojilkka

너 없는 삼백예순 다섯날 다 겨울일텐데
neo eomneun sambaegyesun daseotnal da gyeouriltende
까만 밤하늘도 오늘은 깨어질 듯 차갑다
kkaman bamhaneuldo oneureun kkaeeojil deut chagapda
주머니에 손을 찌르고 온몸을 움츠려 보지만
jumeonie soneul jjireugo onmomeul umcheuryeo bojiman
헤어짐은 늘 못견디게 그렇게 차갑다
heeojimeun neul motgyeondige geureoke chagapda

따뜻했던 모든 게 식어가는 걸 본다
ttatteutaetdeon modeun ge sigeoganeun geol bonda
너의 말도 너의 마음도 차갑게 차갑게 얼어간다
neoui maldo neoui maeumdo chagapge chagapge eoreoganda

너 없는 삼백예순 다섯날 어떻게 지낼까
neo eomneun sambaegyesun daseotnal eotteoke jinaelkka
코트깃 사이로 스치는 바람이 참 차갑다
koteugit sairo seuchineun barami cham chagapda
내 볼을 만지던 너의 손 내 품에 안기던 너의 온기
nae boreul manjideon neoui son nae pume angideon neoui ongi
그 기억만으로 버텨질까
geu gieongmaneuro beotyeojilkka

너 없는 삼백예순 다섯날 다 겨울일텐데
neo eomneun sambaegyesun daseotnal da gyeouriltende
까만 밤하늘도 오늘은 깨어질 듯 차갑다
kkaman bamhaneuldo oneureun kkaeeojil deut chagapda
주머니에 손을 찌르고 온몸을 움추려 보지만
jumeonie soneul jjireugo onmomeul umchuryeo bojiman
헤어짐은 늘 못견디게 그렇게 차갑다
heeojimeun neul motgyeondige geureoke chagapda

아무렇지 않다고
amureochi antago
아무일 아니라고 
amuil anirago 
몇번을 되뇌어도
myeotbeoneul doenoeeodo
차가운 밤
chagaun bam

너 없는 삼백예순 다섯날 어떻게 지낼까
neo eomneun sambaegyesun daseotnal eotteoke jinaelkka
손가락 사이로 스치는 밤공기가 차갑다
songarak sairo seuchineun bamgonggiga chagapda
언제나 따스했던 니 곁
eonjena ttaseuhaetdeon ni gyeot
가만히 숨쉬던 평화로움
gamanhi sumswideon pyeonghwaroum
그 기억만으로 견뎌질까
geu gieongmaneuro gyeondyeojilkka

너 없는 삼백예순 다섯날 다 겨울일텐데
neo eomneun sambaegyesun daseotnal da gyeouriltende
내딛는 한걸음 한걸음 시리도록 차갑다
naeditneun hangeoreum hangeoreum siridorok chagapda
휘청이는 맘을 추스려 조용히 눈감아 보지만
hwicheongineun mameul chuseuryeo joyonghi nungama bojiman
헤어짐은 늘 못 견디게 그렇게 차갑다
heeojimeun neul mot gyeondige geureoke chagapda

그렇게 차갑다
geureoke chagapda

##adsdisini

0 comments:

Post a Comment